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포용적 사회보장의 미래를 말하다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2.05 5:20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5일 밀레니엄힐튼 서울호텔에서 ‘미래 환경 변화와 사회보장의 미래’를 주제로 ‘2019 사회보장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4차 산업혁명, 저출산 고령화 등 경제ㆍ사회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사회보장제도의 중장기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사회보장 분야의 국내외 석학,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노동기구(ILO), 유럽연합(EU) 등 국제기구 전문가들을 폭넓게 초청해 세계 각국의 사회보장제도 개혁 경험과 연구결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학술대회의 기조강연을 맡은 요아킴 팔메 교수(스웨덴 웁살라대)는 스웨덴 복지위원회 의장, 스웨덴 싱크탱크인 스톡홀름 미래연구원장을 지내며 스웨덴 복지모형을 설계한 사회보장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다.

그는 “선별적 사회보장 제도는 국민을 ‘기여하는 집단’과 ‘혜택받는 집단’으로 나누어 장기적으로 사회보장제도의 지속가능성을 저해한다.”면서, “오히려 보편적 사회보장 제도가 국민에게 높은 수준의 복지를 제공할 수 있다.”라는 분석결과를 ‘재분배의 역설’이라는 개념으로 제시할 계획이다.

이어서 기조분과(세션) 토론회에서는 이창곤 한겨레 경제사회연구원장의 사회로 브뤼노 팔리에 파리대 교수, 야니크 반더보르트 생루이 브뤼셀대 교수, 티네 로스트고르 덴마크 사회정책연구원 교수, 스벤 스타인모(미국 콜로라도대) 등 해외 연사와,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 김유찬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이 미래 환경변화에 따른 사회보장 분야 주요 과제를 제시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등 최근의 경제ㆍ사회적 문제는 사회투자 확대 등 정부의 적극적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이번 학술대회는 복지지출 확대 과정에서 사회보장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