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보건복지부, 공공ㆍ응급의료 포럼 개최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2.04 10:28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3일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2019 공공ㆍ응급의료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복지부가 주최하고 국립중앙의료원의 주관하며, 시도와 공공병원 관계자, 응급의료 분야의 유공자 및 가족이 한자리에 모이는 행사이다.

이번 행사는 지난 11월 발표한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의료 강화대책’의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ㆍ민간병원-지방자치단체-지역사회 협력적 관계를 강화하고, 공공ㆍ응급의료 분야 종사자의 사기 진작을 위해 마련됐다.

1부 행사에는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공공의료 및 응급의료 분야에 공로가 많은 유공자 개인 93명, 단체 44개 기관(장관표창 70점, 장관상 67점)에게 상을 수여했다.

2부에는 지역에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필수의료체계 구축을 주제로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이 ‘지역 필수의료 강화계획’에 대한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서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과 ‘필수의료 전국민 보장 강화’ 두 개 분야로 나누어 주제발표 후 토론회를 진행했다.

김강립 차관은 이번 행사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여성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시내버스 기사와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은 동생을 심폐소생술로 살린 형 등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헌신과 노력을 아끼지 않으신 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다.

김강립 차관은 “이번 행사가 지난달 발표한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의료 강화대책’을 공유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의료체계 공감대를 형성해 국민의 생활과 정서 속에 더욱 가깝게 스며들 수 있도록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