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이 나이에 포마드 생각도 못했다”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2.03 6:4

“이 나이에 포마드를 할거라고 생각도 못했다.”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송파갑)은 2일 소공동롯데호텔에서 진행된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시상식에서 이 같이 말하고 정치와 의료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인숙 의원은 “세상 일이라는 게 내일 일도 모른다.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세상이 됐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삭발 후) 머리카락이 많이 자랐다고 하는데, 제가 이 나이에 포마드를 할거라고 생각도 못했다. 포마드를 바르니까 좀 낫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 의원은 “정치가 하도 엉망이라 정치인으로서 민망하다.”라며, “정치가 엉망인 여파가 의료계까지 와 있다. 정치가 의료계도 망가뜨리고 있는 것 같다.”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내년에는 좀 더 좋은 나라가 됐으면 좋겠고, 의료계도 좋은 일이 있기를 바란다.”라고 희망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