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인하대병원, 병원 실내 공기 질 개선 완료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1.11 14:11
   

인하대병원(병원장 김영모)은 지난 10월 31일부로 병원 내 모든 공조시스템(Air Handling System)을 최신형으로 전면 교체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시작된 공사는 총 32억원의 예산이 투입되었으며, 향후 연간 필터 교체 비용만 해도 1억원이 넘는다.

쾌적한 냉난방 제공은 물론 보다 깨끗한 실내 공기 질을 유지해 환자들이 보다 청정한 환경에서 진료 받을 수 있도록 하려는 목적이다.

교체한 공조시스템에는 고효율 필터(MERV 14등급)를 장착해 일반 미세먼지(PM10)보다 건강 상 위해가 큰 초미세먼지(PM2.5)에 대한 제거효율을 90% 이상 높일 수 있게 됐다.

특히 외부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상태에서도 병원 실내에는 깨끗한 공기를 공급해 전 병동이 초미세먼지 좋음 상태(15㎍/㎥이하)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기오염이 뇌졸중 등 각종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하며, 그 중 초미세먼지는 심방세동 발생 위험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추가 발표되고 있다.

병원을 찾는 환자는 면역력이 저하된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병원 내 공기 질에 따라 더 많은 영향을 받게 된다. 인하대병원이 원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과 투자를 지속하는 이유가 환자 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은 “환자 안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만 조금 더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한 방법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라며, “이번 공조시스템 교체 또한 가장 기본적인 안전은 무엇일까를 고민하는 과정에서 청결한 공기를 제공하는 것, 즉 병원 실내에서 만큼은 마음 놓고 호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 말로, 환자와 내원객 그리고 병원에서 24시간 열심히 일하는 직원들의 건강을 보호하는 기본이라는 확신으로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라고 강조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