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김동석 회장 “의협, 의원만 대변하면 안돼”병원ㆍ중소병원ㆍ의원 모두 대변해야…전달체계 논의, 대개협 참여 요구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1.11 6:5

“대한의사협회는 의협은 병원, 중소병원, 의원을 모두 대변해야 한다. 의원급 의료기관의 대표 역할을 하면 스스로 위상을 떨어뜨리는 것이다.”

대한개원의협의회(이하 대개협, 회장 김동석)는 10일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의료전달체계 논의에 대개협 위원이 참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의사협회 전달체계 TF에서 철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동석 회장은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의료전달체계 개선 논의를 위해 TF를 구성하고 논의에 들어갔다. 그런데 대개협 위원이 참여하고 있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의사협회에 공문을 두 번 보내고 복지부에도 공문을 보내 대개협 추천인사가 의료전달체계 논의기구에 참석할 당위성을 설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의사협회에서 운영하는 의료전달체계 개선 TF에는 대개협 위원 3명이 참여해 아젠다를 만들때부터 전달체계 개편 내용을 제시했다.”라며, “하지만 TF에서는 다수 의견이 받아들여지는 게 현실이다. 대개협 의견은 소수의견으로 뭍혀 버린다.”라고 꼬집었다.

김 회장은 “의사협회가 대개협을 대신해서 TF에 가면 안된다. 의사협회는 대개협을 대표하는 기관이 아니다.”라며, “일차의료기관 대변한다고 하면 위상을 스스로 떨어뜨리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대개협 대표가 전달체계 TF에 참석해야 하는 당위성은 명확하다. 이번 논의는 일차의료기관에 대한 진료 왜곡, 종합병원 환자쏠림을 바로잡자는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의사협회 의무이사가 참석하는데 개원의 대표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묻고, “구성원을 보면 개원의는 거의 없다. 격론 벌일 때 개원의 입장을 대변할수 없다고 생각한다. 문제가 될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김 회장은 대개협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의사협회의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회장은 “오늘 최대집 의사협회장이 학술대회에 참석했다. 대개협의 참석을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라면서, “최 회장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상임이사회에서 긍정적인 검토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그는 “학술대회 개회사를 할 때, 우리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의사협회 TF에서 위원 철수를 고려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복지부에는 대개협이 배제된 상태에서 합의안이 나오면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했다.”라면서, “앞으로 대개협 위원이 참여하게 되면 개원의 입장이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