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자연과 친해져야 장내 유익균 효과있다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0.11 0:1

최근 장내세균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비만, 알레르기질환, 장질환 및 피부질환, 환경성질환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유산균의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건강식품협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약 5,000억원 규모로 전체 건강기능식품 중 11% 이상을 차지한다는 보고는 국내 유산균시장이 갈수록 확대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그런데 장내세균, 유익균에 대한 기대와 제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신종 유익균은 없고 기존에 잘 알려진 유산균을 개선ㆍ상품화해 출시되는 것이 대부분이다.

이에 대해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환경부 지정) 윤원석 연구팀장(고려대학교 알레르기면역연구소 교수)은 “최근 연구에 의하면 장내세균의 비만개선과 치매의 억제 효과 등에 대한 보고가 계속되고 있으나, 아직 임상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것은 미미한 실정이다.”라며, “효과적이라고 연구된 장내세균은 현재 판매되고 있는 유산균 계열과는 다르며 특성조차 미확인된 것이 많다.”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균이 아니라고 해서 도움이 안 되는 것은 아니다. 유익균의 섭취와 더불어 개인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면 유익균의 효능을 효과적으로 누릴 수 있다.

윤원석 연구팀장은 “이미 먹어왔던 균이기에 갑작스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지만, 우리의 생활환경을 잘 조절한다면 이전에 못 누리던 균들의 유익한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실제 인체에 유익한 균의 연구에서는 유익균과 유해균의 분류가 모호하다. 모든 균이 유익할 수 있기 때문에 이들 균들이 내 몸에서 효과적으로 서로 공생하고 있는지가 건강에 중요하다.

즉, 인체가 접하고 있는 생활환경의 조건의 개선에 따라 몸을 구성하고 있는 세균들이 균형을 조성하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

미세먼지나 매연과 항생제 및 화학적 환경에 노출되면 인체 내의 세균번식이 어렵고, 균형을 이뤄야 할 유익균들이 다양하게 서식하기 어려워져 질병유발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반면, 유산균의 섭취 및 프리바이오틱스라는 배양체의 섭취가 없더라도 숲이나 산의 자연환경 속에서 걷는 것만으로도 유익균이 다양하게 인체 내에 조성될 수 있다.

윤원석 연구팀장은 “숲과 흙이 사라져버린 도시의 환경에 미세먼지와 매연과 살균제들의 남용으로 인한 생물환경의 붕괴 앞에서 그저 유산균 몇 개를 먹는다고 효과적인 세균에 의한 건강효과는 기대되기 어려울 것이다.”라며, “도심을 떠나 숲길을 한걸음이라도 더 걸을 수 있다면 그것이야 말로 유익한 건강한 삶을 영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조언했다.

유익균으로부터 건강의 이로움을 얻으려면 삶의 환경을 바꾸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윤원석 연구팀장은 “아스팔트보다는 흙길을 걷고, 가공식품보다는 자연식을 먹고, 멋진 인테리어보다는 화분을 집안에 놓을 때, 식물과 흙속에 존재하는 세균들과의 공생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