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암생존자 사회복귀 장려 제도 마련해야암생존자 174만명인데 통합지지 시범사업 참여 3천명 불과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0.09 6:0

암 생존자의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9일 국립암센터(이하 암센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분석을 통해, 누적 암 생존자 수에 비해 암생존자통합지지 시범사업 참여 인원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의료기술의 발전 등으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암생존자는 174만명에 이르고 암환자의 상대 생존율도 약 70%이상으로 나타났다.

암센터에서도 2017년부터 암생존자통합지지 시범사업을 통해 11개 지역암센터에서 암생존자들에게 심리적, 육체적 건강관리 서비스, 지역별 복지센터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윤 의원에 따르면,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누적인원은 현재까지 약 3,000명 정도로 누적된 암 생존자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지원되는 서비스도 지역별로 상이하고 암 생존자들의 건강관리에만 국한돼 있다.

윤 의원은 “지난 6월 열린 ‘암 생존자의 사회 복귀 장려를 위한 간담회’ 당시 대한암협회 설문조사에 따르면, 암 생존자의 69.5%은 ‘일터 내 암 생존자에 대한 차별이 있다’고 응답했다.”라며, “지역별 평준화된 지침을 개발하고 실효성 있는 시범사업 진행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와 다양한 서비스 제공으로 더 많은 암 생존자들의 참여를 도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