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신풍제약, 피라맥스 동남아 공적시장 확대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9.20 5:42

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의 말라리아치료제인 피라맥스가 태국과 베트남 등 동남아 공적시장으로 확대돼가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UN 산하조달기구인 UNOP는 기존 말라리아 치료제의 내성 문제가 심각하거나 추가 내성 위협이 있는 태국과 베트남을 위해 피라맥스 구매를 결정했다.

신풍제약에 따르면, 지난 11일 태국에 피라맥스정제 약 1만 2,000여명(1,000팩) 여분의 수량 공급을 했으며 10월중에 베트남 5개 지방에 피라맥스 정제 약 3,000여 명의 수량 공급한다.

태국은 내성이 확인된 Sisaket 및 주변에 내성이 확산될 것으로 우려되는 Ubon Ratchathani지역의 이 지역에 말라리아 치료를 위해 공급되며, 베트남 5개 지방은 2016년 DHA PQ를 AS-MQ로 치료제를 대체하였으나 제품 조달이 어려워 피라맥스를 대체해 사용하게 된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2018년 11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제입찰팀에서 개최한 STS&P 2018 연계 ‘SDG 이행을 위한 헬스케어 세미나’와 비즈니스 미팅 참여를 통해 UNOPS와의 조달 전에 절차에 대한 논의 및 네트워크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피라맥스는 글로벌 신약으로 전 세계 유일하게 열대열 말라리아 및 삼일열 말라리아에 동시 치료가 가능한 Artemisinin 복합제제이다.

2018년 아프리카시장에 시판된 이후 현재 코트디부아르, 콩고공화국, 니제르 등에 국가 말라리아 치료지침 1차 치료제로 등재됐으며, 기타 아프리카 10개국 사적시장에 진출한 성과를 발판으로 향후 공공조달 시장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