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심평원 직원 사칭 금융상품 가입 유도 주의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8.13 5:10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최근 심사평가원 직원을 사칭해 요양병원 직원들에게 금융상품 판매를 위한 허용해달라는 사례가 발생해 유사피해 예방을 위한 요양병원의 주의를 당부했다.

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전남 여수의 한 요양기관에 자신을 심사평가원 박모 과장이라고 사칭한 여성이 전화해 모은행 금융상품 판매건으로 병원을 방문해 병원 직원들에게 홍보 판매하도록 해달라는 전화로 요구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 여성은 이어 병원측에서 공문을 보내달라고 요구하자 심사평가원 윗분의 부탁으로 전화를 한 것이니 금융상품 판매를 거듭 요청했다.

심사평가원은 이사실을 파악한 즉시 요양기관 홈페이지에 이 사실을 공지해 유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알리고 이같은 요구시에는 심사평가원과 경찰 등에 즉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형호 심사평가원 고객홍보실장은 “심사평가원에서는 금융상품 가입이나 계약 권유 등 업무이외의 어떠한 내용도 의료기관에 요청하지 않고 있다.”라며,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면 즉시 신고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