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협,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검찰 고발‘정신병원 설립 불허는 직권남용해 위법 처분 내린 것’ 주장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8.10 0:2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인천광역시 서구 이재현 구청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인천지방검찰청에 9일 고발했다. 적법한 사유 없이 정신병원 설립을 불허했다는 것이 이유다.

의협은 “인천시 서구 관할 구역에 적법한 시설기준을 갖춰 의료기관 개설허가를 신청한 아너스병원에 대해 이재현 구청장이 관내 주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개설허가를 불허함으로써 직권을 남용한 혐의가 있다.”라며 철저한 조사 및 의법처리를 주문했다.

이재현 구청장은 ‘법령이 규정하고 있는 요건을 갖춰 신청된 의료기관 개설허가를 거부할 수 없다’는 사실을 명백히 알면서도, 적법한 행정업무 절차를 무시한 채 아너스병원 제용진 원장의 의료기관개설허가를 부당하게 불허가 처분내림으로써 인천시 서구청장의 권한을 남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의협은 주장했다.

이재현 구청장은 지난 7월 30일 주민설명회에서 ‘WHO의 권고기준은 인구 1,000명당 1개 병상인데, 서구에서는 이미 1056병상이 있어 권고기준을 초과했기 때문에 추가시설을 배제한다’고 설명했다.

또, 불허가 처분의 사유로 지역주민에게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 정신의료기관 병상수의 총량이 과잉상태, 의료기관의 시설기준 미비 등을 적시했다.

의협은 이와 관련, “대법원 판례에서도 관계 법령에서 정하는 제한사유 이외의 사유를 들어서 거부하는 것은 명백히 위법하다고 판시하고 있다. 하물며 WHO의 권고는 병원설립허가를 거부하는 근거가 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구청장이라는 직권을 남용해 지역사회에서 성실하게 의사 직을 수행하고 있는 국민에게 명백하게 위법한 처분을 내린 것은 법치주의 국가에서 결코 용인될 수 없으며, 사회적 편견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정신질환자를 위한 국가적인 인식개선에 역행하는 반인권적인 자치행정이 아닐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의협은 검찰 고발에 앞서 인천시 서구청 앞에서 최대집 회장과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조순득 회장, 아너스병원 제용진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병원에 대한 개설거부 철회 및 정신질환자와 가족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