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쟁투, 경혈두드리기 평가 철회 촉구PTSD 환자의 ‘경혈 두드리면 증상 호전? 해괴망측하다’ 비판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6.26 16:12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위원장 최대집)는 26일 오후 2시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혈 두드리기(감정자유기법)’ 신의료기술 평가를 철회할 것과, 한방행위 검증의 기준을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NECA)의 평가에 따라 ‘감정자유기법(Emotional Freedom Techniques)’, 소위 ‘경혈 두드리기’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이하 “PTSD”, Post-traumatic Stress Disorder) 환자에게 적용 가능한 신의료기술이라고 행정예고했다.

박홍준 의쟁투 홍보부위원장은 “새로운 의료기술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해 의료비를 부담할만한 가치가 있을 경우 신의료기술로 인정하는 정부기관인 NECA가 신의료기술 인정에 필수적인 임상적 유효성에 대한 검증 없이 ‘경혈 두드리기’를 안전상의 문제가 없다는 이유로 신의료기술로 평가했다는 사실에 경악했다.”라고 밝혔다.

박홍준 부위원장은 “의료에는 많은 재원이 필요하나 한정돼 있기 때문에, 필수적이고 검증이 가능한 치료영역에 사용돼야 하는 것이 상식이다.”라며, “치료 및 증세완화에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한 PTSD 치료에 제대로 된 과학적 검증 없이 단지 경혈을 두드리는 것만으로 효과가 있다는 감정자유기법을 사용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특히 이로 인해 환자들이 많은 후유증을 남길 수 있는 PTSD의 적절한 치료기회를 놓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박 부위원장은 “2015년 NECA에서 ‘감정자유기법은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되나, 선택된 문헌 대부분에서 사용대상이 의학적 혹은 임상적 특징이 결여돼 있고, 연구자의 객관적 평가 없이 환자의 주관적인 설문 평가만으로 결과가 보고돼 증상 및 삶의 질 개선에 대한 타당한 근거로 보기 어려워 아직은 연구가 더 필요한 단계의 기술’이라고 심의했다.”라며, “같은 기관에서 효과를 입증할 수 없는 치료임을 확인한 것이다.”라고 상기시켰다.

박 부위원장은 “이러한 사실에도 NECA가 어떤 근거로, ‘경혈 두드리기’가 PTSD 환자에게 유효하다고 판단했는지 근거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라며, “경혈 두드러기에 대한 판단을 변경하게 된 경위에 대해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박 부위원장은 “이러한 비상식적인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NECA는 한방행위 검증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최대집 의쟁투 위원장은 “경혈 두드리기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에 대해서 소위 한방 경혈이라는 곳을 두드리면, 질병 치료와 증상 완화에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감정자율기법이라는 해괴망측한 명칭으로 부른다.”라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는 중증의 정신과적 질환이다.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에서 수십일동안 매몰된 사람이 나중에 불안, 불면, 우울, 강박 등 정신과적 증상을 겪게된다. 자살율이 매우 높은 것이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로, 중증의 정신과적 질환이다.”라고 환기시켰다.

최 위원장은 “미국에서 걸프전 등 전장의 현장에서 생사가 오갔던 군인들이 고향으로 복귀해 겪게되는 정신과적 질환이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다. 이런 중증의 정신과적 질환에 대해서 경혈을 찾아 두드리니까 증상 호전이 있다고 한다. 지금 환자 증상, 질병을 가지고 장난하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회장은 “보건의료연구원은 의료행위에 대해선 엄격한 기준, 과학적 기준을 적용하면서 한방의료행위에 대해서는 이런 말도 안되는 희대의 촌극을 벌이고 있는 건가? 경혈을 두드려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들의 증상이 호전됐다는데 그 유효성을 어떻게 입증했다는 건가? 대한민국 의료의 수준과 대한민국 환자들의 운명을 웃음거리로 만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소위원회의 사퇴도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이런 말도 안되는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은 한방의료행위의 신의료기술을 평가하는 소위원회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이런 잘못된 판단을 내린 소위원회는 즉각 사퇴해야한다.”라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오늘 방문을 계기로 해서 이 문제를 더 이상 확대시키지 말고, 소위 한방신의료기술을 폐기하고 새로 해야한다.”라며, “다시는 이런 말도 안되는 몰상식한 행태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의사들이 과학을 하는 사람들이라는 말을 꺼내기도 부끄럽다. 다시는 경혈을 손으로 두드리면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의 증상이 호전된다는 망발을 하지 말라. 그렇지 않을 경우, 보건의료연구원의 존재의 정당성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겠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의쟁투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보건의료연구원을 방문해 이번 사건에 대해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