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세계응급의학회 학술대회 개막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6.13 15:7

대한응급의학회(KSEM)와 세계응급의학회(IFEM)는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전세계 응급의학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세계응급의학회 학술대회(International Conference on Emergency Medicine) 개막식을 개최했다.

18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학술대회는 71여개국에서 약 2,600여명의 응급의료종사자가 사전 등록했다.

6월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13가지 주제의 워크숍(Pre-conference workshop) 프로그램이 진행됐고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본 학회가 진행된다.

12일 오전 본 학회 개막식에서는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축사를 통해 학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고, 첫 연자로 세계응급의학회장인 샐리 맥카시(Sally McCarthy) 교수가 ‘Emergency Medicine – Finding the Sweet Spot'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맥카시 교수는 보험의 보장성이 커지면서 환자에게는 직접적인 의료비용이 줄어들었고, 편리한 응급의료에 대한 접근성이 향상되면서 응급의료 이용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응급의료종사자의 과로와 의료분쟁의 가능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학술대회의 주제인 Collaboration(협력), Professionalism(전문성), Responsibility(책임감)은 이러한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며, 국제적인 협력체계를 강조했다.

이어서 응급의학의 대표 교과서인 ‘Tintinalli’s Emergency Medicine’의 대표저자인 주디스 틴티날리(Judith Ellen Tintinalli) 교수가 ‘Emergency Medicine: Present and Future’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였다. 불과 50여년의 역사밖에 되지 않는 응급의학이 모든 의학과목 중 유일한 인구기반 전문학문으로서 의료서비스뿐 아니라 의학정보, 데이터분석, 웹 기반, 앱, 의사결정시스템 등 멀티미디어 개발과 교육컨텐츠 개발에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향후 원격 통신 의료, 재해관리, 사용자에 의한 웹 기반 의료 등의 발전방향에 대하여 제시했다.

이 밖에도 12일 하루 동안 소생의학, 외상, 소아응급 등 15가지 세부 응급의학 관련 주제에 대해 총 61건의 초청연사 강연이 진행됐다.

또한 대한응급의학회 회원들만을 위한 프로그램으로서 의료윤리와 환자안전관리법 그리고 의료법에 관한 강의가 있었고, 응급의학관련 우수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대한응급의학회 故김승호학술상의 수상강연도 진행됐다.

이번 행사의 자세한 일정과 정보는 홈페이지(www.icem2019.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