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권미혁 의원, ‘모유수유 권리보장 3법’ 발의모유 수유 여성 수유부로 정의하고, 수유부 보호ㆍ지원 내용 담아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5.15 5:55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0일 모유를 수유하는 여성를 ‘수유부’로 정의하고, 수유부에 대한 보호와 지원 내용을 담은 ‘모유수유 권리 보장 3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모유는 영유아에게 안전하고 우수한 영양공급원일 뿐 아니라, 모유를 수유하는 산모의 건강 유지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그런데 우리나라의 모유수유율은 국제사회의 평균인 절반 정도 수준에 그친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개정안에는 수유부라는 개념을 모유수유 중인 여성으로 규정하고, 모성의 개념에 포함시킴으로서 국가가 보호와 지원을 할 수 있게 했다. 출산 후 모유를 아이에게 먹이는 여성에 대한 체계적인 정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개정안에서는 임산부 및 수유부는 모유수유 교육과 모자보건전문가의 가정방문을 통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했다. 출산 후 가정에서 산후조리를 하고자 하는 경우 모유수유를 돕는 도우미의 이용도 지원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자유롭게 모유수유할 수 있는 권리 명시 ▲모유수유 관련 실태조사 실시 ▲유급 수유시간 제공 대상 확대 ▲300인 이상 사업장에 수유실 설치 노력 명시 ▲의료인에 대g 모유대체품 판매촉진을 목적으로 제공되는 경제적 이익 금지 등의 내용이 개정안에 담겼다.

권미혁 의원은 “모유수유는 보장 받아야 할 권리 중 하나로써 사회가 뒷받침해주고 지원해야 한다."라며, “출산 직후에 모유수유를 시도했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포기하는 산모의 비율이 높다. 모유수유를 지속하기를 원하는 많은 엄마들의 고충을 덜어주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권 의원은 “여야 의원이 모두 참여한 개정안이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전했다.

이번 개정안은 권미혁 의원과 김병기ㆍ김상희ㆍ남인순ㆍ박순자ㆍ박완주ㆍ박정ㆍ백혜련ㆍ윤종필ㆍ이철희ㆍ이학영ㆍ전혜숙ㆍ정춘숙ㆍ제윤경 의원 등, 14인이 공동발의 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