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수면장애 등 수면질환 사회적 관심 절실수면 전문가들, 수면장애가 다양한 질병 유발…적극적인 치료ㆍ관리해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3.15 14:2

“다양한 질환을 유발하는 수면부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대한수면학회(회장 유인영)와 대한수면연구학회(회장 김지언)는 15일 2019 세계 수면의 날을 맞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면질환에 대한 진단 및 치료, 관리 중요성을 알렸다.

세계 수면의 날은 세계수면학회가 수면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수면질환 예방 및 관리의 중요성을 알려, 수면장애 질환으로 인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키고 질병 부담 등을 줄이고자 2007년 제정했다.

매년 3월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70여 개 회원국에서 기념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전문가들은 수면장애의 부작용과 치료, 관리의 중요성 등을 강조했다.

정기영 서울의대 신경과 교수는 “최근 만성 수면부족과 수면장애가 치매 발병 위험성을 높이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들이 지속적으로 발표되고 있다.”라며, “밤 중 수면은 뇌 속 노폐물이 빠져 나가도록 하는 기능을 하는데, 제대로 수면하지 못할 경우, 뇌에 노폐물이 축적돼 알츠하이머치매와 같은 퇴행설질환의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라고 강조했다.

김혜윤 가톨릭관동의대 신경과 교수는 “국내 청소년들의 수면부족이 우울증, 자살사고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점을 밝힌 최근 연구결과를 소개하며, 특히 잠자는 시간에 다른 일을 하기 위해 잠을 스스로 줄이는 수면 박탈 또는 수면 부족이 만성으로 지속되는 경우 예민한 청소년기에 우울증을 일으키고 자살 사고를 증가시킨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성장기 청소년의 신체 및 정서적, 건강, 삶의 질 저하 등을 함께 고려한 적극적인 수면장애 질환 예방과 관리가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훈 교수(서울의대 이비인후과)는 “소아에서의 수면무호흡증은 성인과는 다른 양상으로 나타난다. 진단 후 치료하지 않을 경우 성장 지연 및 얼굴 구조에 변화가 나타나고 성인이 돼서 더 심한 무호흡 증상을 겪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김지언 대한수면연구학회 회장은 “세계 인구 약 1억명 이상이 수면무호흡증, 불면증 등 수면장애를 겪고 있고, 국내에서도 수면장애 환자가 꾸준이 늘고 있다.”라며, “이러한 상황인데도 수면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 90% 가량은 치료를 받지 않고 있다. 수면장애의 위중성과, 치료 및 관리의 중요성을 적극 알려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