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심장 터치않는 엠블럼, 부정맥 환자에 희망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3월 1일 급여…혈관 감염ㆍ협착 합병증 감소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3.15 12:24

심실의 비정상적인 심장박동(부정맥)이 감지되면 전기적 충격을 전달해 정상박동으로 만들어 주는 피하 이식형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이 급여출시돼 주목된다.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는 15일 오전 웨스틴조설호텔에서 심장돌연사 위험이 높은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폭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하는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의 국내 급여출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기존 경정맥형 제세동기(ICD)는 전극선이 환자의 경정맥에 삽입되는데 반해, 엠블럼은 심장과 혈관을 직접 건드리지 않고 피하에 전극선을 삽입해 환자의 부정맥을 치료한다.

따라서, 전극선으로 비롯되는 혈관 감염의 위험성과 혈관 협착 등의 합병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월 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연세의대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가 ‘부정맥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 전략인 S-ICD 치료법’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빅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심장박동 이상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이 2012년 14만 5,000명에서 2017년 19만 9,000명으로 매년 7% 가까이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인구의 고령화에 따른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의 증가와 맞물려 생기는 심장의 기능 이상이 부정맥 환자가 늘어나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정 교수는 “부정맥, 특히 심실세동은 심장 돌연사의 주요 원인이며, 대표적인 고위험 심장질환으로 이미 심장마비를 경험했거나 중증 심부적으로 인한 사망 위험성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형 제세동기를 시술한다.”라며, “심장삽입 전기장치(CIED), 이식 후 장기간 추적관찰 중 약 2.4%에서 전극선 관련 합병증을 경험하는 등 부작용의 문제가 있었다. 반면 S-ICD를 이용한 치료는 이식 후 출혈이 적고 시술 과정에서 혈관 삽입 방식보다 위험이 줄어들어 환자와 의료진 모두의 시술과 관련 부담을 줄여줬으며, 무엇보다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 때문에 환자의 부정맥 평생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2017년 개정된 미국심장협회ㆍ미국심장학회ㆍ미국부정맥학회 국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ICD 적용 환자군 뿐만 아니라 감염 및 만성질환 등 고위험 환자군에게 S-ICD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서맥치료, 심장재동기화치료, 항빈맥조율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제외된다.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부정맥사업부 총괄 김창현 이사는 “S-ICD는 기존 ICD 이식이 어려워던 성장기의 소아부터 가슴과 팔 근육을 많이 사용하는 운동선수, 가슴 부위에 ICD 본체 삽입으로 인한 피부 돌출을 꺼리는 경우 등 환자들의 다양한 의학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다.”라며, “S-ICD 제품은 기존 엠블럼 시스템의 3세대 제품으로 이식후 조건적 MRI 촬영이 가능하고 심방세동 모니터링 기능 등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갖춰 평생 치료 관리가 필요한 국내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S-ICD는 지난 2012년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으며, 부정맥ㆍ급성심부전 등 예방 및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아 호주ㆍ미국ㆍ유럽ㆍ일본ㆍ중국ㆍ홍콩 등에서 허가 승인과 보험급여를 통해 환자들에게 치료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