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C형간염 선별검사 국가검진 도입해야”전문가들, 비용효과 거론하며 조기발견과 조기치료 중요성 강조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3.15 11:3

전문가들이 C형간염의 조기발견과 조기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40대 이상 연령에서 C형간염 국가검진을 도입할 것을 제안했다.

길리어드가 15일 오전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주최한 ‘비상시(C)국-C형간염 퇴치 늦을수록 손해’를 주제로 미디어세션에서 배시현 가톨릭대학교 성바오로병원 교수는 C형간염 퇴치에 있어 국가 역할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배 교수는 “국내 C형간염 항체 유병률은 0.6~0.8%인 반면, 의료기관에서 HCV 감염 상병명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0.2% 미만으로 나타났다.”라며, “전체 HCV 감염자의 65~75%는 진단되지 않은채 질병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혔다.

국가적 차원의 전략을 갖지 않고서는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지적이다.

또한 2013년 대한간학회 조사결과에 따르면, C형간염 검사를 받은 적 있는 사람은 10%에 불과했다. 과거 의료기관에서 주사기에 의한 집단 C형간염 감염사고가 발생하며 경각심이 생겼음에도 불구하고, 검사는 안 받는 상황이다.

배 교수는 “HCV 선별검사는 고위험군 뿐 아니라 HCV 유병률이 증가하는 40대 이상의 인구에서 시행할 것이 고려돼야 하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선별검사가 진행되지 않는게 문제다.”라고 우려했다.

그는 “B형간염은 국가예방접종사업을 통해 항체 양성률이 크게 감소됐으나, C형간염은 현재까지 백신이 없다.”라며, “C형간염은 특별한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이나 헌혈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나, B형간염과 달리 C형간염은 건강검진 항목에 없는 경우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급성 B형간염은 약 90% 이상이 회복되지만, 급성 C형간염은 감염 4~6개월 후에도 간기능 이상을 보이며, HCV 항체와 HCV RNA가 계속 양성이 경우 만성화될 수 있다고 전했다.

배 교수는 이어 “만성 C형간염은 B형간염에 비해 서서히 진행해 50~60대에 질환이 발생하므로 주로 고령층에서 문제가 된다.”라며, “만성 C형간염은 20~25년 후 약 15~56%에서 간경변으로 진행하고, 간경변 진행시 간암이 B형간염보다 더 빠르게 발생해 연간 1~5%에서 간암이 발생한다. 만성 B형간염과 달리 만성 C형간염은 완치가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배 교수는 “국가예방접종사업이나 주산기 감염예방사업과 같은 1차예방에 중점을 두고 있는 B형간염과는 달리, C형간염은 조기발견 및 조기치료에 중점을 두는 2차예방 중심의 접근 전략을 세워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부분 C형간염 환자는 무증상 발현이고, 낮은 질환 인지율과 진단율 및 치료율, 말기간질환(간암, 간병변)의 높은 질병을 부담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진단되지 않은 상태로 간질환이 진행되고 있는 환자 발굴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장기적인 사망률 감소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비용효과적인 C형간염 퇴치 전략은 국가 검진체계와 연계한 선별검사라는 설명이다.

또한 배 교수는 개정된 WHO 검진 기준에 따라서도 국가검진에 연계한 C형간염 선별검사 검진 도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현재 국가건강검진 기준은 ‘유병률 5% 이상 질환’이 원칙이다. 국가검진 기준은 1968년 WHO 원칙을 참조해 2011년 확정됐고, 이 때 유병률 5% 기준이 생겼다.

하지만 유병률 5% 기준은 기존 검진 항목들(B형간염 등)에도 이미 적용되지 않는 상황이다. 지난해 7월 국가건강검진위원회에서 의결된 20~30대 세대원 719만명 검진도 해당 기준이 적용되지 않는다.

WHO는 지난 2017년 C형간염 검진대상에 대해 ▲기존 C형간염 고위험군 ▲전국민 검진시 유병률 기준은 2~5%로 권고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출생 코호트(특정 연령대 연구집단) 검진 권고 등의 가이드라인을 새로 제시했다.

배 교수는 “대한간학회는 수 년 전부터 40대 이상 연령에서 C형간염 국가검진이 가장 비용효과적이라고 제안해 왔다. 최근 미국에서 발표된 연구에서도 유병률이 0.07%보다 높으면 출생 코호트 검진보다, 전 인구 대상 1회 C형간염 검진이 더욱 비용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C형간염 국가 선별검사 도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