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메디포스트, “관리종목 가능성 없다”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3.14 3:9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13일 시장에 나온 관리종목 우려에 대한 언론 기사에 대해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날 한 언론매체는 메디포스트가 관리종목 지정을 막기 위해 거래소에 유예신청을 한다는 기사를 출고해, 장중 주가가 크게 출렁였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기사에 언급된 것처럼 4년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이 아니어서 관리종목 지정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거래소 규정에 따르면 4년 연속 영업손실이 발생한 기업은 관리종목으로 지정되고 관리종목 지정 후 1년간 영업손실을 해소하지 못하면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 대상에 들어간다.

그러나 거래소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되어 있는 메디포스트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별도기준 2015년 351억원의 매출과 11억 5,200만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상장관리 특례적용 신청과 관련, 금융당국이 올해부터 적용키로 한 제약바이오 관리종목 지정 유예 특례제도의 신청 기한이 올해 말까지여서 이에 대한 준비를 진행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