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정상압수두증의 특이 바이오마커 발견
최미라 기자 | 승인2019.02.09 0:1
   

칠곡경북대학교병원 고판우 교수(신경과) 연구팀과 경북의대 석경호 교수팀은 정상압수두증 환자에서 특이하게 증가하여 있는 단백체를 발견해 진단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달 24일 특허 등록이 최종 결정됐다.

정상압수두증은 두개강 내 뇌척수액으로 차 있는 뇌실이라는 공간이 확장되면서 보행 이상, 치매, 소변조절 장애를 일으키는 퇴행성 뇌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중재적 치료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다른 신경 퇴행성 질환과 달리 뇌척수액 배액이나 수술로 치료할 수 있어 ‘치료 가능한 치매’로 알려져 있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신경과(고판우ㆍ강경훈ㆍ이호원 교수)와 신경외과(박기수ㆍ황성규 교수)임상연구팀은 이러한 정상압수두증의 가역성에 주목해 증상이 악화되기 전 조기 치료 가능한 질환을 선별하기 위한 바이오마커에 대한 연구를 수년 전부터 경북의대 약리학교실 연구팀(석경호ㆍ김종헌 교수)과 공동연구를 수행해왔다.

이번 연구에서는 알츠하이머병, 경도인지장애, 정상압수두증, 파킨슨병, 정상대조군 5개의 비교군 273례에 이르는 대규모 혈액샘플을 분석해 ‘Chitinase 3 like 1 protein(CHI3L1)’이라는 단백질이 정상압수두증에서 유의미하게 증가돼 있는 것을 밝혀냈다.

치매의 원인으로 정상압수두증은 알츠하이머병과 같이 흔한 질환은 아니지만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중요하고, 혈액검사로 간편하게 질환을 선별해낼 수 있다는 점에서 특허의 가치가 높은 연구이다. 또한 정상압수두증의 병태생리학적 기전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아 향후 기전 연구로의 발전 가능성도 기대된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