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해운대백병원, 벨기에 비자검진 병원 선정지역유일, 미국ㆍ캐나다ㆍ호주ㆍ뉴질랜드ㆍ스페인ㆍ벨기에 비자검진 가능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2.08 14:45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원장 문영수)이 2월 1일 벨기에 비자발급을 위한 지정병원으로 선정됐다.

앞서 1월 23일 주한 벨기에 대사관에서 해운대백병원을 방문하여 엄격한 실사를 거쳤으며, 이를 통해 벨기에로 유학ㆍ취업ㆍ워킹홀리데이 등을 위해 비자발급을 신청할 때 서울로 갈 필요 없이 해운대백병원 비자검진센터에서 신체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

해외 장기체류를 위한 비자발급 시 해당 국가에서 요구하는 건강진단서를 제출해야 하며, 이는 각국 대사관이나 이민국에서 지정한 의료기관에서만 가능하다. 전국에 벨기에 비자검진 지정병원은 총 3곳으로, 서울 소재 병원 2곳 외에 지역 의료기관으로는 해운대백병원이 유일하다.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은 2011년 비자검진센터 개소 이후 여러 국가의 비자발급을 위한 의료기관으로 지정되어 신체검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기존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스페인을 비롯하여 이번에 지정받은 벨기에까지 총 6개국의 비자검진이 가능하다.

문영수 병원장은 “지역 의료기관으로는 유일하게 비자발급이 많은 주요 국가로부터 동시에 지정된 것은 해운대백병원의 우수한 의료진과 시설이 대외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