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타미플루 자살관련 부작용 5년간 6건미성년자 2명 사망, 보호자의 관리책임만 운운하는 식약처 문제
최미라 기자 | 승인2019.01.10 12:40

최근 5년간 타미플루 자살관련 부작용이 6건 보고되고 이 중 2명의 미성년자가 사망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보건당국의 대처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제출한 ‘2013년~2018년 9월 타미플루 복용 부작용 및 이상 사례 보고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타미플루 연도별 부작용 보고 건수 및 처방 건수 현황(단위: 건)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승희 의원실 재정리
*2018년의 처방 건수는 1월~11월까지의 현황임

식약처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타미플루 처방 건수는 총 437만 5,945건에 이르며, 부작용으로 보고된 건수는 총 1,086건이다.

보고된 부작용은 의약품 허가정보에 기재돼 있는 일반적인 위장 장애를 포함하는 부작용이다.

2014년 이후 타미플루 처방 건수가 급증함에 따라 부작용 보고 건수도 약 3배 급증해 2014년부터 2018년 9월까지 매년 평균 204건 발생하고 있다.

위장장애 등 통상적으로 나타나는 부작용 외에도, 신경정신계 이상을 일으켜 자살에까지 이르는 부작용 보고 사례도 있다.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보고 건수 중 자살 관련 이상 사례로 보고된 건수는 6건이며, 이 중에서 20대 미만 즉 미성년자의 사례는 4건이나 발생했다.

특히 사망까지 이르렀던 환자 두 명 모두 미성년자이고, 타미플루 첫 복용 후 채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자신이 거주하던 아파트에서 추락하여 사망한 사례였다.

자살 관련 타미플루 이상 사례 보고 현황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승희 의원실 재정리
*자살경향: 감정의 요동, 조증ㆍ환청 등의 정신신경계 이상 증세를 보이거나, 자살의 충동을 느낌

사망까지 이르지는 않았지만, 자살의 충동을 느끼거나 환각ㆍ기억상실 등의 증상을 호소한 환자도 보고됐다.

또한, 나이가 어리거나 체중이 적은 환자에게도 고용량의 타미플루 75mg가 처방되었고, 해당 환자는 구토 증세나 몸이 제 멋대로 움직이는 증상을 호소하기도 했다.

식약처는 현재 인플루엔자 A,B에 대한 경구용 독감 치료제는 모두 오셀타미비르인산염 성분을 기반으로 한 타미플루가 사실상 유일하다고 지난달 27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타미플루가 판매 승인을 받은 지 19년만인 지난해 10월 24일,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일본 시오노기 제약이 개발한 인플루엔자(독감) 치료제 ‘조플루자(XOFLUZA)’의 만 12세 이상에 대해 판매 승인을 했다.

또한 식약처는 대표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독감치료제(타미플루 등) 안전사용 정보: 복용 후 이상행동 발현에 따른 주의 요청’ 게시물을 게재해 동영상ㆍ카드뉴스ㆍQ&A 등을 통해 타미플루 부작용에 대해 2018년 말부터 홍보를 하고 있는 중이다.

이 안내 게시물에 따르면, “타미플루도 부작용이 있을 수 있지만, 경구용 대체약이 없고 인플루엔자에 효과적이므로 부작용에 주의하면서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고, 사망사고는 매우 드물다.”라며, 부작용 대응 방안으로는 “관리가 필요하다”, “적어도 이틀 동안은 소아ㆍ청소년이 혼자 있지 않도록 보호자가 유심히 관찰해야 한다”고만 안내하며 사실상 부작용에 대한 관리 책임을 보호자에게 떠넘기고 있는 상황이다.

자살 관련 타미플루 이상 사례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 김승희 의원실 재정리

이에 대해 김승희 의원은 “타미플루 부작용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것이다.”라며, “그동안 보건당국이 부작용 문제에 대한 적절한 대처 노력이 있었는지 짚어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