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의료기관 행정처분 양수인에게 승계 추진김상희 의원, 의료법 개정안 발의…편법운영 막기위한 조치
최미라 기자 | 승인2018.12.05 12:27

의료기관이 불법개설 또는 불법의료행위 등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경우 그 효과가 해당 의료기관의 양수인 등에게 승계되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재 사무장병원, 무면허 의료행위 등 의료법 위반으로 의료기관 개설허가 취소, 업무정지 처분 등을 받은 경우 해당 처분을 면탈하기 위해 처분 개시 전 또는 처분 중 의료기관을 양도하는 경우 처분의 효과 승계여부가 불분명하다.

이에 반해 국민건강보험법상 요양기관 업무정지 처분에 대해서는 처분 승계조항이 마련돼 있어 처분 면탈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최근 국민권익위원회 실태조사 결과 의료업이 금지되는 진료비 거짓청구로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일부 의료기관 개설자는 자격정지 기간 중에도 의료기관 개설자 편법 변경을 통해 의료기관을 운영하거나 아예 의료기관을 폐업한 후 다른 의료인 명의로 의료기관을 신규 개설해 개설자를 변경하는 방식으로 편법 운영하는 사례가 밝혀졌다.

이에 대해 개정안은 의료기관이 불법개설 또는 불법의료행위 등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경우 그 효과가 해당 의료기관의 양수인 등에게 승계되도록 함으로써 행정처분의 실효성을 확보하려는 것이다.

한편, 이번 개정안 발의에는 김상희 의원을 비롯, 기동민ㆍ김민기ㆍ박찬대ㆍ송갑석ㆍ신창현ㆍ윤후덕ㆍ인재근ㆍ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 윤소하ㆍ추혜선 의원(정의당), 천정배 의원(민주평화당) 등, 12인이 함께 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