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국회의원들, 궐기대회 개최 잘 모른다?보건복지위원실 대부분 내용 잘 몰라…의협, 단계적 설명 계획
최미라 기자 | 승인2018.11.06 6:12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오는 11일 전국의사 총궐기대회를 앞두고 의료계와 대국민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최대집 회장은 이번 궐기대회의 계기가 된 의사 3인 구속과 관련, 국회에 의료분쟁처리특례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1인시위까지 진행했다.

하지만 정작 소관 상임위인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은 이번 사건이나 궐기대회에 대해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협회는 단계적으로 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본지가 지난 5일 보건복지위 소속 의원실에 문의한 결과, 여야를 막론하고 대부분 이번 사건과 총궐기대회 개최 사실에 대해 아예 모르거나 대강만 알고 있었다.

여당 A 의원실 관계자는 “이번 사건에 대해 논의해 본 바가 없어서 특별히 입장을 밝힐 것이 없다.”라고 말했고, 여당 B 의원실 관계자도 “의원님이 이번 사건에 대해 딱히 거론한 바가 없다.”라고 전했다.

야당 C 의원실 관계자는 “그런 일이 있으면 보통 의사협회에서 국회에 의견을 제시하는데, 이번에는 (설명이) 없어서 사건의 진상을 몰라 입장을 말하기가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의협이 문재인 케어, 사무장병원 등에 대해서는 와서 설명을 했는데, 이번엔 그런게 없어서 사건에 대해 잘 몰랐다.”라고 전했다.

야당 D 의원실 관계자도 “내용을 잘 모른다.”라고 말했고, 야당 E 의원실 역시 “의원님이 예결위, 운영위 국감으로 바쁘다. 입장을 밝힐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다.

다만, 야당 F 의원실은 “운영위 국감이 아직 안 끝나 바쁘고 이번 사건에 대해 잘 모른다.”라면서도,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의료인이 모두 현장 밖으로 나가면 국민건강이 볼모가 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감안해서 집단휴진은 안된다고 생각한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 의사협회는 내부 및 대국민, 언론 등 홍보 대상이 많아 미처 챙기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단계적으로 소통과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혁 의사협회 대변인은 5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보건복지위원을 대상으로 의협이 따로 사건이나 총궐기대회에 대해 설명한 건 없었다.”라며, “조만간 대외협력팀에서 설명하긴 할텐데, 의협 차원에서 아직 정식으로 접촉하진 않았다.”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의협은 어떻게든 의료계 내부 뿐 아니라 국민과 언론, 국회에 모두 알려야 할 상황이다.”라며, “그동안 국회를 상대로도 현안을 계속 얘기해 왔는데, 총궐기대회도 진지하게 좀 더 알려나가는 방법을 고민해 보겠다.”라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계속 알려나가는 활동을 하고는 있지만, 워낙 알릴 곳이 많아 고충이 있다고 토로하며, 대외협력팀과 정식으로 보건복지위원 대상 홍보에 대해 논의해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대집 의사협회장은 지난달 30일 국회 앞에서 횡격막 탈장을 변비로 오진했다는 이유로 구속된 의사 3명의 석방과 의료분쟁처리특례법 제정, 의사진료거부권 도입 등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의사협회는 지난 4일 서울 청계광장과 대한문 일대에서 이번 총궐기대회 개최와 관련해 대국민 길거리 홍보에 나섰다. 이날 의협 집행부는 3,000여장의 홍보물을 배부하며 의사들이 의료현장을 뒤로하고 총궐기에 나서는 이유를 시민에게 설명했다.

최대집 회장은 “의료계는 의사 역시 실수할 수밖에 없는 불완전한 한 인간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을 실수 없이 치료해내는 신이 되라고 강요하는 현실, 죽음을 정면으로 대하는 의료의 특수성을 외면하는 법원의 이번 판결 앞에 절망하고 있다.”라며, “대한민국의 의료는 이대로 망가질 수 없다. 환자와 의사, 국민과 의사가 항상 어깨 겯고 함께 가는 의료현장을 회복하고 만들어야 한다.”라며 국민의 이해와 동참을 호소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