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경북대, 복강경 간기증 수술 50례 돌파
최미라 기자 | 승인2018.10.11 5:0
   

경북대학교병원 간이식팀(외과 천재민 교수, 한영석 교수, 하헌탁 교수)이 지난 9월 성인 생체간이식에서 복강경을 이용한 기증자 간절제수술 50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6년 5월 첫 번째 복강경 기증자 간절제수술을 성공한 이래 지난 9월 20일 51번째 수술이 시행됐다.

복강경 기증자 간절제수술은 개복수술과 비교하면 최소한의 흉터와 상대적으로 적은 통증, 그리고 빠른 회복 속도를 보여서 기증자에게는 만족감을 주는 수술 방법이지만, 의료진에게는 고도의 전문적 기술과 집중을 요구하는 방법이기 때문에 현재 국내에서는 일부 병원에서 제한적으로만 시행되고 있다.

비수도권 지역의 경우 경북대학교병원이 유일하게 복강경 기증자 간절제수술을 시행하고 있으며, 현재 기증자 간절제수술의 약 84% 이상을 복강경을 이용한 방법으로 시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기증자의 복강경 수술에 따른 합병증 발생 사례는 아직 한 명도 없었으며, 수술시간 역시 5시간 내외로 개복수술과 비교 시 거의 차이가 없을 정도로 복강경을 다루는 전문적이고 숙련된 기술을 발휘하고 있다.

한영석 교수는 “기증자 수술을 복강경으로 하고 싶어서 찾아오는 환자가 점점 늘고 있다. 기증자에 대해서도 수술 후 만족감과 안전성이라는 두 가지 측면을 동시에 고려해서 한 차원 더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간이식팀의 목표이며, 이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가능한 좀 더 많은 기증자에게 안전한 복강경 간절제수술을 시행할 수 있도록 더욱더 연구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