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 개최
최미라 기자 | 승인2018.09.14 5:20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3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바이오헬스산업화 혁신전략’을 주제로 ‘2018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대표적 혁신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을 위한 당면과제와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되는 행사이다.

산업계ㆍ학계ㆍ연구기관ㆍ병원 및 관련 정부부처 등 바이오헬스 분야 전문가가 모여 글로벌 이슈 공유에서부터 구체적인 제도개선 방안까지 광범위한 주제를 다뤘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은 우수한 인재,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 인프라와 정보통신기술(IT) 역량 등 기반을 갖고 있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도 최근 발표한 의료기기 규제개선 등과 같이 바이오헬스 분야 생태계 조성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정밀의료ㆍ치매진단 등 고비용 의료문제해결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바이오헬스 인재 양성에도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임대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국가 연구 개발(R&D) 20조원 시대를 맞아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로 주목받는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정부의 전략적 R&D 투자가 더욱 확대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투자한 예산이 우수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구자 주도의 자유공모형 연구 지원을 확대하고, R&D 프로세스를 혁신하는 등 연구자 중심의 생태계 조성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양 부처는 이번 포럼을 통해 바이오헬스 산업계ㆍ학계ㆍ연구기관ㆍ병원 등 현장의 목소리를 함께 수렴한다. 이를 토대로 R&D, 사업화ㆍ창업 지원, 규제개선 등 바이오헬스 산업 생태계 전반에 걸친 범부처 차원의 정책개발에 반영할 예정이다.

공구 포럼 추진위원장은 “올해 처음 개최하는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이 앞으로 바이오헬스 분야의 대표적 포럼이 될 수 있도록 내년에 개최하는 제2차 포럼은 국제포럼으로 확대하여 개최하는 등, 더욱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