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고대 아태 인플루엔자연구소, 행사 개최
최미라 기자 | 승인2018.09.14 0:10

고려대학교 아시아태평양 인플루엔자연구소가 14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유광사홀에서 ‘KIWI 2018, 제1회 인플루엔자 심포지엄(The 1st Korean Interscience Working Group on Influenza Symposium, 2018)’을 개최한다.

고려대학교 아시아태평양 인플루엔자연구소(APII)와 대한백신연구소(KVI)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1918년 발생해 2,000~5,000만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스페인독감 사태 100주년을 맞아 한국 인플루엔자의 현주소를 확인하고, 조류인플루엔자의 위해도 평가, 효과적인 인플루엔자백신 개발, 대유행 대응 방안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 토론하기 위해 마련됐다.

심포지엄은 4세션으로 구성돼 ▲Seasonal influenza vaccination: Who is next candidate for NIP?(계절 인플루엔자 백신: 다음 NIP 대상자는 누구인가?) ▲Threats of influenza in Korea, 2018 (2018 대한민국, 인플루엔자의 위협) ▲Antivirals for influenza(인플루엔자 치료제) ▲Are we ready to respond to the next pandemic?(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 전략)을 주제로 발표와 토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정희진 교수, 서울대 수의학과 김재홍 교수,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이환종 교수,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가 각 세션 별 토론의 좌장을 맡았다.

연자로는 질병관리본부 등 정부 기관 관계자를 포함한 국내외 인플루엔자 전문가와 셀트리온, 녹십자 등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담당자가 초청됐다.

정희진 고려대학교 아시아태평양 인플루엔자연구소장은 “과거 수 천만명을 죽음으로 이끈 스페인독감 사태를 통해 얻은 교훈을 거울삼아 인류를 위협하는 신ㆍ변종 인플루엔자 발생에 대비해 선제적 대응이 더욱 중요해졌다.”면서,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인플루엔자 현황과 최신 연구 동향을 파악하고, 국제적인 학술 교류 및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함으로써 대응책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