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지난해 에이즈 신규 감염인 1,191명전년 대비 8명 감소…남성이 91%ㆍ감염경로 1위 성접촉
최미라 기자 | 승인2018.08.09 13:41

지난해 에이즈 신규 감염인은 전년 대비 8명(0.7%) 감소한 1,191명으로 나타났다. 감염경로 1위는 ‘성접촉’이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7년에 신고ㆍ보고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후천성면역결핍증(HIV/AIDS) 현황을 분석ㆍ정리한 ‘2017 HIV/AIDS 신고현황 연보’를 발간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신고된 HIV/AIDS 신규 감염인은 1,191명이며, 2016년 대비 8명(0.7%) 감소했다.

남성이 1,089명(91.4%), 여성 102명(8.6%)으로 성비는 10.7:1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가 394명(33.1%)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 290명(24.3%), 40대 212명(17.8%) 순으로 20~40대가 전체의 75.2%를 차지했다. 국적별로는 내국인이 1,009명(84.7%), 외국인이 182명(15.3%)이었다.

신규 감염 내국인 1,009명 중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 질문에 응답한 사람은 753명이며, 이 중 752명은 성접촉(동성 간 358명 48%, 이성 간 394명 52%)에 의한 감염이라고 응답했다.

남자 신규 감염인 959명 중 응답자는 715명이며, 이 중 714명은 성접촉(동성 간 358명 50%, 이성 간 356명 50%)에 의한 감염이라고 응답했다. 여자 신규 감염인 50명 중 응답자 38명 모두 이성간성접촉에 의한 감염이라고 답했다.

UN의 AIDS 전담기구인 ‘UNAIDS’는 동성과 성관계를 하는 남성은 이성과 성관계하는 남성에 비해 HIV 감염 위험이 27배이고, 성매매 여성은 13배라고 밝힌 바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는 충분히 관리 가능한 만성질환으로 정부에서는 예방은 물론 조기 진단과 치료에 역점을 두고 있으며,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와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조기진단을 촉진하기 위해 보건소 무료 익명검사 및 신속검사, 자가검진 키트 활용, HIV 검진상담소 운영 등을 통해 검사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아울러 감염인의 건강관리와 타인에 대한 전파 예방을 위해 진료비 지원을 하고 있으며, 적정한 복약관리 및 정서적 지지를 위해 주요 전문 의료기관 내 상담소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청소년을 대상으로는 에이즈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예방을 위해 ▲표준교육자료(프레지 등) 개발ㆍ보급 ▲동영상 및 만화를 통한 인터넷 홍보 ▲인터넷 대표 포털사이트 이용 캠페인 ▲뮤지컬 공연 등, 활발한 홍보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2017 HIV/AIDS 신고현황 연보’는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열람 가능하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