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성분명처방은 약사가 처방하는 셈이다”
장영식 기자 | 승인2018.07.11 15:45

“성분명처방은 약사가 처방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대한의사협회 정성균 대변인은 11일 의협회관서 가진 기자브리핑에서 “성분명처방은 약 선택 자체를 약사가 한다는 거다. 약사가 처방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정성균 대변인은 “약사는 직업분류상 소매업자다. 의사의 처방대로 약을 조제하는 기능 이외에 다른 기능은 약사의 기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성분명 처방이 얼마나 위험한 지는 이번 고혈압 치료제 사건을 봐도 알 수 있다. 문제가 된 고혈압 치료제 처방을 바꾸려고 해도 대체조제 때문에 바꾸기가 쉽지 않다. 심각한 문제가 생겼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성분명처방은 진료현장에서는 말도 안 되는 거다. 진료의 주체, 환자를 진료하고 치료하는 주체는 의사다.”라며, “약사들은 국민건강을 위해 성분명처방 주장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