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전남의사회, 원료의약품 전수재조사 촉구발사르탄 제제 사태 재발 막아야…식약처 관련자 문책도 요구
장영식 기자 | 승인2018.07.10 12:55

전라남도의사회(회장 이필수)가 발암물질 함유된 중국원료 ‘발사르탄’ 제제 사태와 관련, 원의료의약품의 전수 재조사를 촉구했다.

전남의사회는 10일 성명을 내고, 발암물질을 함유한 고혈압 치료제에 대해 서툰 조치를 취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히는 한편, 재발을 막기 위한 원료의약품의 전수 재조사를 요구했다.

앞서 식약처는 중국산 발사르탄 원료를 사용한 219개 고혈압 치료제에 대해 잠정적인 판매중지 및 제조ㆍ수입 중지 조치를 발표했다가 두차례에 걸쳐 91개, 13개 품목에 대한 조치를 해제했다.

식약처는 해당 원료 사용이 확인된 115개 품목(54개 업체)은 판매중지 및 제조중지를 유지하고, 회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남의사회는 “주말에 소식을 접하고 600만 고혈압 환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고 불안에 빠졌다.”라며, “대체혈압약 처방을 원하는 환자들은 주말 내내 약을 복용하지 못했으며 9일 오전 약 처방을 교체하기 위해 의료기관에 몰리는 등, 환자의 건강이 우려되는 초유의 혼란이 발생했다.”라고 지적했다.

전남의사회는 이번 사태의 원천적 원인인 정부의 비용대비 효율성만을 극대화한 잘못된 약가결정구조의 의학적 원칙에 따른 재정비를 즉각 실시하고, 현행보다 엄격한 기준의 철저한 생동성검사를 즉각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또, 현재 시판되는 모든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원료의약품의 즉각적인 안전성 전수재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심평원의 저가 약 인센티브 제도를 즉각 폐지하고, 약사들의 조제 기록부 부재로 인한 실태 파악을 개선하며, 제각각인 환자의 상태와 제네릭 의약품의 효능을 고려하여 성분명처방과 대체조제 주장을 근절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전남의사회는 “의약품의 원료에서 부작용까지 안전관리 및 인허가를 관장하는 식약처가 이번사태의 근본적 원인을 제공하고 미숙한 업무처리로 인해 혼란이 가중됐다.”라며, “정부는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묻는 동시에 재발방지를 위해 식약처장을 포함한 관련자를 엄중히 문책하라.”고 촉구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