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변호사 원가 따지는 사람 있나?”
장영식 기자 | 승인2018.05.31 6:10

“변호사 서비스 원가 따지는 사람 있나?”

대한의사협회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지난 30일 의협회장의 긴급기자회견에 참석해 이 같이 말하며, 수가협상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상혁 부회장은 “누구도 변호사 서비스의 원가를 따지지 않는다. 이는 변호사들의 지적 재산권을 인정해 주기 때문이다.”라며, “마찬가지로 의료행위에 대한 의사들의 전문적인 의학적 가치도 인정해 줘야 한다. 이를 위해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방 부회장은 “우리사회가 의학적 가치에 얼마나 가치를 부여할 것인지, 자신의 건강가치를 어떻게 부여할 것인지 시민사회에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방 부회장은 “의사중에서 잘먹고 잘살기 위해서 의사가 되겠다고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직업적인 자부심과 의료라는 가치를 위해 현장에서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라며, “가진자들에 대한 반대가 사회정의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전문가를 전문가로 인정해 줄 때 우리 사회가 선진국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건강에 대한 가치를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생각한다. 건강에 대한 가치를 지키고 있는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 모든 병원 구성원의 가치를 우리 사회가 새롭게 바라봐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