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4월 27일 12시 34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환자와 전공의 안전 위해 힘 모으겠다”대전협, 14일 임시 대의원 총회 및 전체 전공의 회의 개최
최미라 기자 | 승인2018.04.16 11:54

전공의들이 환자 생명과 전공의 안전이 모두 위협받는 의료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앞장설 것을 결의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는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 의료진 송치 관련 대응의 건을 부의안건으로 지난 14일 임시 대의원 총회 및 전체 전공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대의원총회는 서울시의사회 회관 5층 강당에서 이뤄졌으며, 전체 대의원 185명 중 위임장을 포함, 105명 참석으로 성원됐다.

안치현 회장은 “이대목동 사태에 대한 경찰수사에서 피의자 전공의는 ‘처방시 정확한 투약 시점 미기입’ 및 ‘투입 펌프 종류 미숙지’ 등, 실제로 행할 수도 없고, 환자안전과도 관련성이 떨어지는 부분에 대해 혐의를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 전 브리핑을 통해 경찰은 보건복지부에서 직접 입회가 필요하지 않다고 명시했음을 알면서도 바로 옆에서 근무하였는데도 이를 관리 감독하지 않았다고 비난하고, 펌프의 종류를 몰랐다며 마치 이 전공의가 투약 경로도 모르는 무책임하고 무지한 의사인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안 회장은 “우리나라의 전공의들은 근무현장에서 환자 안전이 정말로 위협받는 경우를 매일 경험한다.”면서, “그러나 이는 피의자 전공의가 받고 있는 혐의에서 나오는 행위들을 하지 않아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공의에게 현실적으로 볼 수 없는 수의 환자를 맡도록 하고, 의사의 아이디로 의사 아닌 자에게 처방을 내도록 강요하는 등 정말 환자를 위협하는 상황을 만들고 유지하는 자들과 이를 방치해온 자들은 뒤로 물러나 있다.”라며, “지금의 상황이 계속된다면 환자는 계속해서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날 총회에서 대전협은 대정부 요구안의 요건, 대응 계획, 대응을 위한 홍보 및 심의위원회 설치 등을 세부안건으로 심의,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대응 계획은 ▲병원별 집담회를 통해 병원 내 환자·전공의 안전을 논의하고 의견 수렴해 관계기관에 요구 ▲추후 단체행동에 대비해 전공의의 법적 보호 수단 마련 등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안 회장은 “이번 신생아 사망사건과 같이 비극적인 사고를 겪고도 환자는 안전하지 못한 채로 남고, 이치에 맞지 않는 혐의로 전공의가 잠재적 범죄자로 남는 것을 그저 두고 볼 수는 없다.”라며, “환자를 정말로 위협하고 있는 문제들을 국민 앞에 드러내고 환자와 전공의 모두가 안전하게 치료받고, 치료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어떠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