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2월 18일 16시 02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국회, 수입 의료기기 외국 제조소 실사 추진정춘숙 의원 개정안 발의…제2의 벌레 수액사태 방지 취지
최미라 기자 | 승인2018.02.13 12:42

제2의 벌레 수액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수입 의료기기 외국 제조소에 대해 현지실사를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3일 의료기기 외국 제조소에 대한 관리ㆍ감독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하는 ‘의료기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수입 의료기기의 위해방지, 국내ㆍ외에서 수집된 안전성ㆍ유효성 정보의 사실 확인을 위해 필요한 경우 현지실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정당한 사유 없이 현지실사를 거부하거나, 실사 결과 위해발생 우려가 있는 경우에는 수입 중단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정춘숙 의원은 “최근 인건비 절감 등을 이유로 중국, 필리핀 등 해외에서 의료기기를 수입하는 업체가 증가하고 있는데, 이러한 수입 의료기기에 대한 위해문제 발생 시 제조ㆍ수입업자를 통한 간접적 정보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지적했다.

현행 의료기기법상 외국 제조소에 대해 현지실사를 할 수 있는 법적근거가 불명확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외국에서 생산된 수액세트에서 벌레가 검출된 사건이 발생한 후 해외 제조소에 대한 직접 조사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2016~2017년에 500만원에 그쳤던 외국 제조소 실사 예산이 2018년에는 10배 증가한 5,000만원으로 책정됐다. 하지만 해외제조소 출입 등에 대한 법적 근거가 불명확해 아직까지 실사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현행 ‘의료기기법’ 상 수입 의료기기의 사후관리가 부실하다.”면서, “의료기기 외국 제조소에 대한 현지실사 법적근거를 마련하고, 현지실사를 거부하는 경우에는 수입중단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는 이번 ‘의료기기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하루 빨리 통과돼 수입 의료기기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정춘숙 의원을 비롯, 백혜련ㆍ김상희ㆍ강병원ㆍ남인순ㆍ원혜영ㆍ박남춘ㆍ유은혜ㆍ박정ㆍ윤소하 의원이 공동발의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