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2월 18일 16시 03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한국여자의사회 “이대 사건 강압수사 규탄”과실 범위 결론 안났는데 의료당사자들 단정적인 범죄자 취금 안돼
장영식 기자 | 승인2018.02.13 1:36

한국여자의사회(회장 김봉옥)가 12일 성명을 내고,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사망 사건에 대한 정부와 보건복지부의 강압적인 조사 및 수사를 규탄했다.

여자의사회는 “이대목동병원에서 미숙아 사망사건은 안타까운 일이나 생명을 다루는 일에 수반되는 위험부담을 이미 과중하게 받으며 일하는 주치의와 전공의가 환자의 사망이나 사고에 대해 유가족 다음으로 가장 힘들어하는 당사자들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여자의사회는 아직 정확한 인과나 과실의 범위를 밝히지 않은 상황에서 단정적으로    범죄자 취급하는 행태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전문가적인 의견을 참고해 정확한 원인 분석에 의한 조사나 수사와 함께 일정한 수준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주치의 전공의 등 관련자에 대한 개인정보의 보호 등 인권 보호가 선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정부와 보건복지부는 이 사건을 통해 드러난 한국의료체계의 비현실적인 구조의 개혁에 대해 성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자의사회는 “의사들에 대한 부당한 조사 및 수사 관행을 묵과하지 않고 정부와 보건복지부의 성의 있는 해결 방안에 대해 예의주시하겠다.”라며, “이를 관철시킬 때까지 회원들과 함께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