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CJ헬스케어 ‘안플레이드’ 매출 고공행진
조성우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8.01.18 14:14

CJ헬스케어의 만성 동맥폐색증 치료제 ‘안플레이드’ 시리즈의 원외처방실적이 성분 시장 최초로 200억원을 돌파했다.

CJ헬스케어는 안플레이드 시리즈(안플레이드정100mg, 안플레이드SR정300mg)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누계 원외처방실적(유비스트) 기준으로 203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사포그릴레이트(Sarpogrelate) 성분 시장에서 200억원을 돌파한 제품은 CJ헬스케어의 안플레이드 시리즈가 최초다.

CJ헬스케어의 안플레이드는 만성 동맥폐색증에 의한 궤양, 통증 및 냉감 등의 허혈성 증상 개선에 쓰이고 있으며 오리지널은 2002년 출시된 유한양행의 안플라그다. 

2008년 출시된 안플레이드정은 2010년 100억원을 돌파하며 꾸준히 성장해왔다. 2015년에는 오리지널에는 없는 서방정 제품인 ‘안플레이드SR정’을 출시하며 차별화 전략으로 두 제품 합산 137억원의 실적을 거뒀다. 

기존 제품 대비 약효지속성을 높이고 복약횟수를 줄인 장점으로 안플레이드SR정이 빠르게 처방 군을 늘리면서 안플레이드정과 안플레이드SR정은 2016년 192억원에 이어 지난해 203억원의 원외처방실적을 거뒀다.

CJ헬스케어 김유현 안플레이드 PM은 “안플레이드 시리즈 단독 심포지엄뿐만 아니라 타 제품과의 듀얼 심포지엄 등 다양한 심포지엄을 통해 의료진들에게 안플레이드, 안플레이드SR의 우수성과 처방옵션을 적극 알려온 것이 200억원 돌파에 큰 영향을 미쳤다.”라며, “2020년까지 안플레이드 시리즈를 300억원 이상 초대형 블록버스터 약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2017년 유비스트 기준 7,600억원대 규모의 국내 항혈전제 시장 주요 성분으로는 클로피도그렐, 실로스타졸, 사포그릴레이트, 아스피린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사포그릴레이트 시장은 700억원 규모로 항혈소판제 주요 성분 중 세 번째로 큰 시장규모를 갖고 있다.

조성우 기자  aucuso1@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