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12월 18일 2시 35분
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피플 동정
기사인기도
도영록 교수팀, 신경집중치료학회서 수상
최미라 기자 | 승인2017.12.07 5:10
   
▲ (왼쪽부터)도영록 교수, 이성록ㆍ박상균 전공의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도영록 교수팀(도영록 교수, 이성록ㆍ박상균 전공의)이 최근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개최된 ‘2017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다.

도 교수팀이 발표한 연구 제목은 ‘조기 신경학적 악화가 발생한 급성 뇌경색 환자에게서 수동적 하지 거상법(Passive leg raising) 후 수액 반응성(Fluid responsiveness) 유무를 이용한 생리식염수 투여(Normal saline challenge)’이다.

도 교수팀은 급성 뇌경색 환자에게서 조기 신경학적인 악화가 발생해 회복을 위한 생리식염수 투여를 고려할 때 투여 적응증이 무엇인지를 알아내고자 이번 연구를 실시했다.

도 교수팀은 수동적 하지 거상법을 이용해 수액 반응성이 있는 경우에 생리식염수를 투여한 결과 증상 회복에 좋았다고 발표했다. 더불어 이 방법이 향후 혈압상승요법 외의 추가적인 치료법으로 고려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도영록 교수는 “좋은 상을 수상하게 돼 기쁘다. 앞으로도 더 많은 연구와 노력을 다하겠다.”라며, “이번 연구가 급성 뇌경색으로 입원한 환자에게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조기 신경학적 증상 악화를 회복시키는 치료방법으로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