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11월 18일 15시 32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제2차 제약산업 육성ㆍ지원안 논의한다
최미라 기자 | 승인2017.11.14 14:25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오는 15일 라마다호텔에서 ‘제2차 제약산업 육성ㆍ지원 5개년 종합계획(안)’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청회는 제약 관련 산ㆍ학ㆍ연 전문가 80여 명이 지난 3월부터 참여한 ‘제약산업 중장기 전략기획단(이하 전략기획단, 공동단장 이재현 성균관대 교수ㆍ양성일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에서 논의한 종합계획(안)을 공유하고, 제약 전문가 및 연구자로부터 폭넓은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종합계획은 지난 2012년 3월부터 시행 중인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따라 5년 단위로 수립하는 범부처 차원의 법정 종합계획으로, 올해 말에 종료되는 제1차 종합계획(2013~2017)의 성과와 시사점, 글로벌 시장의 변화 등을 고려해 전략기획단에서 논의한 것이다.

전략기획단은 현장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기 위해 제약기업 및 연구소 관계자, 대학ㆍ병원 연구자 또는 교수, 각종 민간 협회와 임상시험대행기관(CRO, Contract Research Organization) 관계자 등 총 80여 명으로 구성했으며, 이번 종합계획(안) 마련을 위해 그간 50회 이상의 분과회의와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날 공청회에서 발표될 종합계획(안)은 ▲연구개발(R&D) ▲일자리 ▲수출지원 ▲제도개선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각 부문별로 세부 과제를 제안할 예정이다.

양성일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제약산업은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끌 신성장 동력으로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제약산업 육성을 국정과제로 삼고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종합계획을 완성하고, 향후 5년간 차질없이 추진해 우리나라가 제약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이날 공청회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종합계획(안)을 보완하고, 연내 제약산업 육성ㆍ지원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연말까지 확정ㆍ발표할 계획이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