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11월 18일 15시 32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성인 10명 중 7명, 심뇌혈관질환 몰라원광대 이영훈 교수팀, 성인 21만여명 분석…인지도 높으면 생존율 증가
장영식 기자 | 승인2017.11.14 9:55

국내 성인 10명 중 7명 이상은 심뇌혈관질환이 무엇인지 잘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가 가장 낮았다.

1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원광대 전북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이영훈 교수팀이 2013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를 이용해 만 19세 이상 성인 21만 9,461명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 관련 요인: 2013년 지역사회건강조사)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의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심뇌혈관질환은 심근경색ㆍ협심증 등 허혈성 심장질환과 뇌경색ㆍ뇌출혈 등 뇌졸중을 함께 가리키는 용어다. 심뇌혈관질환은 한국인의 대표적인 사망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심뇌혈관질환에 대해 알거나 들어본 적이 있는지’의 여부로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를 판정했다.

연구 결과 국내 성인 중 심뇌혈관질환에 대해 알고 있거나 들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26.7%로, 10명 중 3명에도 미치지 않았다. 남성이 여성보다 심뇌혈관질환 인지도가 약간 높았지만 27.8%에 불과했다. 여성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는 25.8%였다.

심뇌혈관질환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경로론 TV가 18.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론 병의원  인터넷(5.6%), 보건기관(2.2%)의 순이었다.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는 음주 여부, 질병 유무에 따른 영향을 받았다.

음주 횟수에 따라 다섯 집단으로 나눴을 때,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가 가장 낮았다.

이들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중복 응답)는 20.9%에 불과했다. 월 2~4번 음주하는 사람의 인지도(31.2%), 주(週) 2~3회 음주하는 사람의 인지도(30.2%)보다 훨씬 낮았다.

고혈압ㆍ당뇨병ㆍ뇌졸중이 있으면 심뇌혈관질환 인지도가 비교적 높았다. 고혈압ㆍ당뇨병ㆍ뇌졸중 환자의 심뇌혈관질환 인지도는 각각 28.4%ㆍ27.2%ㆍ26.8%였다. 세 질병이 없는 사람의 인지도는 각각 21.5%ㆍ21.7%ㆍ21.3%였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응급실에 도착한 뇌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한 국내 연구에서 환자 또는 목격자가 뇌졸중 증상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는 경우 골든타임(뇌졸중 증상이 나타난 후 3시간 이내) 내 병원 도착 비율이 높았다.”라며, “심뇌혈관질환 인지도 상승은 결과적으로 환자의 생존율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