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11월 18일 15시 40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의사가 행복해야 국민도 행복하다”
장영식 기자 | 승인2017.11.10 1:20

“의사가 행복해야 국민도 행복하다.”

서울시의사회 김숙희 회장(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은 9일 보건복지부 서울사무소 앞에서 진행된 피켓 시위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의사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김숙희 회장은 “의사들이 거리에 나온 걸 보고, 의사들이 왜 저러나 할 수도 있다.”라며, “하지만, 의사가 행복하지 않으면 국민도 행복할 수 없다. 의사들이 건강하지 않으면 국민도 건강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의사는 공급자이면서 가입자이다. 우리는 의사이자 환자다.”라며, “보건의료체계가 무너지면 의사도 환자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보건의료정책을 국민에게 인기를 얻기 위해 해준다고만 하는 약속을 계속한다면 우리나라 보건의료제도는 무너질 수 밖에 없다.”라며, “지금 같은 순간일수록 의사들이 왜 거리에 나오는지 국민이 돌아봐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