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9월 21일 5시 09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종근당 여파…혁신형 제약기업 윤리 강화인증기준 중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에 근로자 보호위반 포함
최미라 기자 | 승인2017.07.17 15:31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가 혁신형 제약기업의 인증기준 중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을 강화한다.

이는 최근 종근당 이장한 회장이 운전기사에게 폭언을 해 사회적 논란이 된 사건을 계기로 이뤄진 것이다.

복지부는 사회적 윤리의식이 낮은 기업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해 약가 우대, R&D 우선 지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것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에 따라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기준 중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제약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혁신형 제약기업 제도는 그 인증기준으로 ▲인적ㆍ물적 투입 자원의 우수성 ▲신약 연구개발 활동의 우수성 ▲기술적ㆍ경제적 성과의 우수성과 국민보건 향상에 대한 기여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외부감사의 대상 여부 ▲복지부장관이 고시하는 사항 등, 6개를 정하고 있다.

이 중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의 세부지표는 ‘사회적 공헌활동, 의약품 유통체계와 판매질서(리베이트) 관련 행정처분’이며, 근로자 폭언 등의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서는 구체화돼 있지 않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을 강화하기 위한 세부지표와 세부기준을 추가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법령을 개정한 이후 이르면 2018년부터 혁신형 제약기업 신규인증 및 재인증 시 적용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이번 제도개선을 통해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이 높은 제약기업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하여 국민적 신뢰를 제고하고, 궁극적으로 제약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