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9월 21일 5시 14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박능후 후보자, 이번엔 이중표절 의혹 제기천정배 의원 “제자 논문 부분표절해 용역 보고서 작성”
최미라 기자 | 승인2017.07.14 15:27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가 제자의 박사학위 논문을 사전에 가로채기해 2009년 논문을 발표했다는 의혹에 이어, 2011년에는 제자의 논문을 부분 표절해 고용정보원 용역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의혹이 다시 제기됐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천정배 의원(국민의당)에 따르면, 2011년 한국고용정보원의 연구사업 보고서인 ‘이행노동시장의 이해와 고용전략 종합보고서’ 내의 박능후 후보자 단독논문인 ‘근로빈곤층의 고용 및 복지정책’의 일부 내용은 경기대 제자 배 모씨의 2009년도 12월 ‘생애주기와 빈곤이 노동이동에 미치는 영향’ 박사학위 논문 일부를 부분 표절했다.

박 후보자는 제자의 2009년 박사학위 논문의 본문을 그대로 사용하면서도 인용 표기하거나 출처 표기를 하지 않았고, 참고문헌에도 제자의 논문을 명기하지 않았다.

부분 표절 부분은 제자와 공동 저자로 발표한 논문인 ‘근로빈곤층 노동이동 결정요인 분석(보건사회연구 제29권 제2호, 2009 겨울, 2009년 12월 30일)’에도 그대로 수록돼 있어 후보자의 연구윤리의식에 심각한 결함이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고 천 의원은 지적했다.

박 후보자의 2011년 용역 보고서 200페이지는 전체가 그의 제자 박사학위 논문의 16~17페이지 내용을 그대로 따온 것이고, 201~202페이지는 제자 논문 23~24페이지의 내용을 옮겨 왔다.

특히 박 후보자의 논문 202페이지는 제자 논문의 28~29페이지의 내용은 물론, 각주까지 동일하다. 박 후보자의 논문 202페이지 하단부터 203페이지는 제자 논문의 30페이지 내용을 그대로 베꼈다.

천 의원은 “박 후보자의 표절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기 논문 및 보고서가 발표된 시점이 김진표 국정기획위원장이 언급한 2008년 교육부 가이드라인이 정비된 이후라는 점에서 더욱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천 의원은 “박 후보자가 한번은 공동저자로, 또 한 번은 단독저자로 논문을 발표하면서 제자의 논문을 출처도 제시하지 않고 표절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박 장관 후보자의 직업윤리와 도덕성 검증을 엄격하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천 의원실은 박능후 장관 후보자의 표절 의혹 뿐만 아니라 청문회 과정에서 이러한 논문을 게재하면서 한국고용정보원으로부터 연구비 등을 수주했는지, 그리고 이 논문을 경기대학에서 진급심사 등의 용도로 사용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