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6월 29일 19시 53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의협과 병협이 유리한 부분만 주장했다”
장영식 기자 | 승인2017.06.01 12:21

“지금까지는 의사협회와 병원협회가 본인 유리한 부분만 주장했다.”

대한의사협회 이진용 신임 공공보건이사는 지난 31일 출입기자들과의 상견례에서 이 같이 말하고, “제3자 입장에서 객관적 데이터를 내고 해석해 보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진용 이사는 “공공 부문에 몸을 담고 있다. (추무진 회장이) 공공과 민간의 가교가 되달라고 발탁한 것 같다.”라며, “공공과 민간이 협조하고 이해하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공공과 민간이 함께할 수 있는 합당한 근거를 제시하겠다.”라며, “첫발자국을 시작하려고 한다.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