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8월 17일 2시 33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경희대, 의한 협진 시범사업 환자적용 실시
최미라 기자 | 승인2017.03.20 14:0
   

경희대학교한방병원(병원장 김성수)은 지난 17일 한방병원 한의약임상시험센터에서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에게 의ㆍ한협진 시범사업 진행경과 및 향후 개선방안 모색에 대한 브리핑을 가졌다.

한방병원은 지난 7월 의ㆍ한협진 시범사업에 경희대병원과 선정된 이후 양 병원 회의를 통해 한의약임상시험센터 이의주 교수를 총괄책임자로, 의대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와 한방병원 임상시험센터 김태훈 교수를 연구책임자로 구성, 지난해 11~12월 양 병원의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의 연구승인을 받았다.

올해 2월 협진을 위한 전산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해 3월 현재 환자 대상 시범적용 중이다.

의ㆍ한협진 시범사업은 협진모형개발 등을 위한 1단계 예비시범사업, 개발된 협진 모형에 대한 수가 적용 및 효과성 검증을 위한 2단계 시범사업, 조정된 협진수가 검증 등을 위한 3단계 시범사업으로 각 1년씩 총 3년간 진행된다.

또한 최근 시행된 추나요법 건강보험 적용 시범사업에 대해서도 시행 전 대비 환자수가 60% 이상 증가했다.

방문규 차관은 “의ㆍ한협진 시스템은 경희의료원에서 이미 시행중인 진료체계로, 의ㆍ한협진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시행되길 바란다.”라며, “지금처럼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보다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임영진 의무부총장은 “의미있는 시범사업에 경희대 한방병원과 의대병원의 많은 의료진들이 집중하고 있다.”면서, “의ㆍ한협진 시범사업이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브리핑 이후 방 차관은 한방병원 내 한의약임상시험센터, 탕전실, 첩약조제실, 한약물연구소, 추나실 등을 시찰하고, 추나요법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