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녹십자, 미국 내 혈액원 2곳 인수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09.12.17 11:0

녹십자(대표 조순태)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자회사 GCAM을 설립하고, 혈액원 2곳을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GCAM이 인수한 혈액원은 California주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간 최대 10만 리터의 일반 혈장 및 특수혈장생산이 가능하다.

혈액분획제제 분야에서 국제적인 전문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는 녹십자는 국내헌혈자의 감소로 혈장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부족분에 대해서는 그 동안 미국산 혈장을 수입해야 했다.

그러나 수입혈장은 시장수급 상황에 따라 가격 변동성이 커 장기적이며 안정적인 혈장공급처를 확보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지난 12월 10일 GCAM이 미국의 혈액원 2곳을 인수함으로써 녹십자는 미국 FDA가 보증하는 양질의 혈장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녹십자는 혈액분획제제 생산비용 절감은 물론 제품의 경쟁력 확보와 외화 절감 효과까지 누릴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녹십자 관계자는 “GCAM의 미국 혈액원 인수가 녹십자의 주력품목인 I.V.Globulin, Albumin 등을 비롯한 혈액분획제제들의 미국 시장 진출 기반 마련에도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