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녹십자, 4가 독감백신 WHO PQ 승인세계 두 번째 WHO 인증…국제기구 조달시장 입찰 자격 부여
김소희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6.12.22 11:18

국제기구가 인증하는 4가 인플루엔자(독감)백신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우리나라에서 나왔다.

녹십자(대표 허은철)는 4가 독감백신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사전적격심사 (PQ, Prequalification) 승인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4가 독감백신이 이와 같은 승인을 받은 것은 프랑스의 사노피 파스퇴르 제품에 이어 이번이 세계 두 번째다.

사전적격심사는 WHO가 백신의 품질 및 유효성ㆍ안전성 등을 심사해 국제기구 조달시장 입찰에 응찰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는 제도다.

녹십자가 글로벌 시장에서 통용되는 일종의 품목허가를 받은 셈이다.

이번 승인은 녹십자가 일찌감치 수출 길 선점을 통해 글로벌 독감백신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미 국제기구 입찰을 통한 녹십자의 기존 3가 독감백신 수출이 호실적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실제로 녹십자의 3가 독감백신은 중남미 지역으로 공급되는 국제기구 조달시장에서 지난 2014년부터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허은철 사장은 “이번 승인으로 4가 독감백신의 수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국제 사회의 보건 수준 향상에도 직접적으로 더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thgmldi33@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