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한독, 여가부 ‘가족친화기업’ 재인증
김소희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6.12.01 14:28

한독(회장 김영진)이 최근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족친화우수기업’에서 재인증을 받았다.

한독은 2011년 가족친화우수기업 인증을 받았으며 이번 재인증으로 2019년까지 총 8년 동안 가족친화우수기업 자격을 유지하게 됐다.

가족친화인증은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부여하고 있는 제도이다.

한독은 직원이 일과 가정의 조화로운 균형을 이루며 근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를 운영할 뿐 아니라, 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이어오고 있다는 점을 높게 평가 받아 재인증을 받게 됐다.

한독은 직원들이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가족친화제도를 남들보다 앞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한독은 1977년부터 격주 휴무제를 시행했고 주 5일 근무제는 실제 법제화된 2005년보다 훨씬 앞선 1998년에 도입했다. 또 임신 및 출산 직원을 위해 출산휴가, 육아휴직, 태아검진 휴가, 엄마방 운영 등을 시행하고 있으며 출산 후 복귀한 직원들이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도록 시차출퇴근제, 육아기 단축근로, 재택근무제도 등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본사 인근 어린이집과 위탁 어린이집 운영 계약을 체결했으며 직장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직원들에게 주차공간과 일부 보육비를 보조해주는 제도를 신설했다.

특히, 한독은 재택근무제도 사용 시에도 복리후생제도와 연차 휴가 사용은 물론, 승진에도 전혀 지장을 받지 않게 하고 있다. 실제 정기인사에서 육아휴직 중인 여직원이 승진한 사례도 종종 볼 수 있으며 남성 육아휴직자도 있다.

이와 더불어 한독은 사내 금연 캠페인, 다이어트 프로그램, 독감 예방접종 시행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기존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다이어트와 체력 증진을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개선했다.

한독은 매년 가정의 달에 직원 가족을 충북 음성에 위치한 생산공장으로 초청하는 ‘패밀리 투어’를 진행하고 있으며 자선바자회, 한강공원 가꾸기, 장애인시설 방문 등 직원과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김영진 회장은 “직원이 즐겁고 행복해야 일의 능률도 오르고 회사도 함께 발전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직원이 일과 가정의 조화로운 균형을 이루며 개인의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일터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thgmldi33@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