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달빛병원은 최순실 국정농단과 동급이다”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6.11.16 5:58

“달빛어린이병원은 최순실 국정농단과 동급이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지난 15일 의협회관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하고, 보건복지부가 갑질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현택 회장은 “최순실 씨가 국정농단을 하는 과정에서 일선 전문가 의견을 깡그리 무시하고 권력을 이용한 무한 갑질을 했다. 최순실 씨 사건과 복지부에서 달빛어린이병원제도를 운영하면서 현장 목소리를 하나도 반영하지 않고 갑질을 하고 있는 것은 동일한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정부가 이마트와 롯데마트에 보조금을 줘가면서 영세상인이 굶어죽게 만드는 게 과연 온당한 일인가. 달빛병원제도도 이와 다르지 않다.”라면서, “달빛병원이 공정위에 조사를 의뢰할 일인지 권덕철 씨와 권준욱 씨는 분명하게 대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거리 요소요소에 소청과 의원이 있지만 정책 실패가 계속되면 소청과 의원이 죄다 망할 수도 있다. 아이 엄마들은 낮시간에도 유모차를 밀고 멀리있는 병원에 가야한다.”라고 우려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