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한미, '한미플루' 용량ㆍ제형 다양화
김소희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6.11.14 16:16

한미약품이 환자별 맞춤 처방을 위해 자체 개발한 독감치료제 ‘한미플루’의 용량과 제형을 다양화했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은 최근 한미플루캡슐 60mg과 현탁용분말 50mL를 추가로 허가 받았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은 한미플루캡슐 30mg, 45mg, 60mg, 75mg 등 4개 제품과 현탁용분말 50mL, 60mL 등 2개 제품 총 6개 제품을 확보했다.

한미플루(성분명 오셀타미비르)는 수입약인 타미플루의 염을 변경해 개량신약에 준하는 자료제출의약품으로 허가받았으며, 타미플루 물질특허가 끝난 지난 2월 27일 출시됐다.

특히, 한미플루 현탁용분말은 국내 유일하게 출시된 오셀타미비르 성분의 현탁액 조제용 분말로, 캡슐을 삼키기 어려운 어린이들도 물약 형태로 쉽게 약을 복용할 수 있는 제형이다. 분말을 물에 섞은 후에도 맑은 용액상태가 유지되고 농도가 균질해 정확한 용량의 투약이 가능하며, 종합과일향을 첨가해 약에 대한 어린이들의 거부감을 줄였다.

한미플루는 기존 수입약과 비교해 약가가 저렴해 환자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였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한미플루는 모두 국내에서 생산되기 때문에 빠르고 원활한 공급이 가능하다.”라면서, “다양한 용량과 제형의 국산 독감치료제 한미플루가 국민건강 보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thgmldi33@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