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사인기도
개구멍과 마루타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10.30 6:0
   
올해 국정감사 도중 발언이 문제가 돼 논란을 일으킨 두 의원이 상반된 대응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보건복지위원회 원희목 의원(한나라당)은 의료전달체계에 대한 문제를 거론하며 가정의학과를 ‘개구멍’이라고 표현해 해당 의사들의 반발을 샀다.

이후 원 의원은 다음 국감에서 신상 발언을 통해 “전혀 그런 뜻이 아니었는데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상처를 입으신 가정의학과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반면 같은 상임위 양승조 의원(민주당)은 산부인과 환자들의 인권 문제를 언급하며 전공의들의 출입 시 동의서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하면서, 의료현장에서 해당 환자들을 ‘마루타’로 삼고 있다는 식의 극단적인 표현을 사용했다.

이에 대한전공의협의회를 중심으로 의료계는 강력 반발 했지만 양 의원은 사과는 커녕 항의를 한 대전협이 국감 방해 행위를 하고 있다며, 국감장에서 보건복지위원장과 복지부장관에게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후 언론 등을 통해 논란이 계속 되자 최근 양 의원은 대전협 회장을 만나 유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원 의원처럼 공개적인 자리에서 확실한 사과를 하지 않은 것은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다.

특히 양 의원은 처음 발언 당시 의대생과 엄연한 의사 신분인 전공의를 명확히 구분하지 못하고 문제제기를 해 의료계를 더욱 분노케 했다.

잘못을 했을 때 곧바로 실수임을 인정 하고 사과를 했다면 문제가 이렇게 커지지는 않았을 텐데, 국회의원 ‘님’이 하시는 일에 어린 전공의들이 딴죽을 걸자 언짢았던 것일까.

또한 이번 국정감사 현장에 등장한 낙지와 구렁이, 배추 등을 보면서 국회의원들이 한번 ‘튀어’ 보려는데만 집중하고 있다는 인상을 강하게 받았다.

양 의원의 ‘마루타’ 발언도 이와 다르지 않다. 의원실 측에서는 왜 자꾸 단어만 가지고 걸고 넘어지냐고 반박하지만, 그에 앞서 이목을 끌고자 자극적인 표현을 사용한데 대한 반성을 하는게 순서가 아닐까.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예리엄마 2010-10-31 22:57:51

    정작 임산부인 우리가 마루타된 기분이었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기자 양반 당신 도대체 뭘 대변하고 있는거요?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