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뉴스
기사인기도
“투신한 10대 타미플루 부작용 아니다”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09.11.15 18:20

보건당국이 최근 타미플루 복용 후 창문에서 투신한 10대에 대해 타미플루 부작용으로 인한 이상행동일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결론내렸다.

 

15일 보건복지가족부 인플루엔자 대책본부(본부장 전 재희 장관)는 타미플루 부작용 의심사례로 신고된 수도권 거주 14세 남아에 대한 역학조사 및 전문가(소아청소년과, 정신과 분야) 자문 결과, 타미플루 투약으로 인한 이상행동일 가능성은 매우 낮으며, 이미 미국과 일본에서 타미플루와 정신과 질환은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4일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같은 날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자문회의에 참여한 소아청소년과 및 정신과 분야 전문가들은 단 1회의 타미플루 투약으로 이상행동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매우 낮으며, 게다가 이미 미국이나 일본에서 동 약물과 정신과 질환과의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광범위한 타미플루 사용에 따른 부작용 발생의 사전 예방적 조치로써 사용설명서에 반영된 경고문처럼 10대 소아청소년 중 타미플루 복용자에 대해서는복용 후, 2일간 보호자의 관찰 및 주의를 강조하고, 이를 의사 및 약사들에게 알리라고 권고토록 했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자는 기저질환은 없으며, 10.30일 취침 전, 타미플루 1 캡슐을 항생제, 항히스타민제, 소염진통제 등과 같이 복용했다.

 

한편 이 환자는 지난달 29일 신종플루 의심증상으로 A의료기관에서 진료 후 30일 오전 타미플루를 처방받았다. 취침중 악몽을 꾼 후, 방 창문 방충망을 뜯고 뛰어내렸다.

 

하지만 골반 및 팔목 골정 b의료기관 응급실에서 긴급수술을 시행했고, 현재 뇌 및 척추에 이상이 없는 상태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