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요양병원 필수 진료과를 없애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4.11.15 5:58
   
 

“요양병원 필수 진료과를 없애라.”

대한비뇨기과학회 한상원 회장은 지난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요양병원 필수 진료과를 없애거나,  비뇨기과를 포함시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 회장은 “요양병원 환자 중 70%가 넘는 환자가 비뇨기과 질환을 가지고 있다.”라며, “그 환자들에게 잘못된 진단으로 무분별한 투약을 하는 경우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 회장은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비뇨기과 질환을 가진 사람들에게 비뇨기과의사들이 정확하게 진단하고 투약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요양병원들은 8개 진료과가 있어야 제대로 된 지원을 받으니까, 이를 우선 채용하고 비뇨기과를 꺼린다.”라며, “요양병원 필수 8개 진료과라는 악법을 없애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