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사인기도
제약업계의 리베이트 근절 말뿐인가?
김소희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4.10.31 5:56

 

   
 

약업계와 의료계를 혼란에 빠트렸던 동아제약 리베이트 소송의 변론이 지난 28일로 모두 종결됐다.

사건의 파장은 상당했다. 지주사 전환 이전 제약업계 매출 1위였던 국내 굴지의 제약사가 동영상 강의와 설문조사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리베이트를 제공했다는 점과 연루된 의사들의 수가 수백명에 달한다는 점에서 의약계를 발칵 뒤집었다.

이 때문에 의료계는 동아제약의 제품 불매운동 및 1인 시위는 물론이고, 의사협회 차원의 관계 단절을 논의하기도 했다.

리베이트는 동아제약만의 문제는 절대 아니다. 이미 많은 제약사가 불법 리베이트로 법의 심판을 받았으며, 지금도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다.

다만 이번 사건의 규모가 너무 컸다. 결국 정부는 이번 사건을 기점으로 리베이트 투아웃제라는 보다 강력한 정책을 내놨다. 기존 정책만으로는 제약업계의 꼼수를 뿌리뽑을 수 없다는 생각으로 보인다.

정부의 규제강화에 제약업계 역시 한국제약협회를 중심으로 ‘리베이트 근절’을 위한 노력을 다짐했다.

한국제약협회는 지난 7월 23일 윤리헌장을 선포하고 윤리강령 및 표준내규를 제정했다. 또한 불법 리베이트로 적발된 회원사에 대해 추가로 징계조치를 내리겠다며, 제약업계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회원사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이경호 회장은 지난 27일에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다시 한 번 “불법 리베이트를 근절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기존 관행을 탈피해 윤리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돌발적인 이슈가 나오고 있지만, 제약업계 전체가 윤리경영을 정착시키려는 의지가 상당하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제약업계가 윤리경영을 구축하기 위한 의지가 상당하다는 건 말뿐이었던 걸까?

최근 K대학병원 리베이트 사건이 터진 가운데, 국내 상위사와 중소 제약사, 다국적 제약사가 연루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약업계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은 격이다. 특히, 앞장 서서 윤리경영을 강조하던 상위사들이 리베이트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제약업계의 질타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윤리헌장을 선포한 지 불과 3개월 만에 드러난 이번 리베이트 사건을 보며, 리베이트가 제약업계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인 것인가에 대해 의문부호를 붙일 수밖에 없다.

더욱이 제약업계 종사자들은 여전히 리베이트를 하지 않으면 영업을 할 수 없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 대외적으로는 리베이트 근절을 외치지만, 암암리에 리베이트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부디 리베이트 근절을 위한 제약업계의 노력이 용두사미로 끝나지 않길 바란다. 제약업계에 뿌리깊이 박혀 있는 리베이트 관행이 하루 빨리 사라지길 바란다.

김소희 기자  thgmldi33@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